‘성도의 교제’ 없는 예배는 온전한 예배일 수가 없다

한국기독언론인협회 이사장 강춘오 목사

2022-07-05 13:18:29  인쇄하기


R (1).jpg

역사적 기독교회에서 가장 중요한 정통적 신앙고백 가운데 하나가 사도신경이다

"I Credo, 나는 믿습니다"로 시작되는 이 사도신경은 초대교회 박해 시대부터 단편적으로 전승되어 오다가 6세기 경, 보편적 기독교를 지칭하는 가톨릭의 정통 신앙고백으로 채택되었다. 그러나 사도신경은 역사적 기독교가 채택한 수많은 신앙고백 가운데 가장 많은 성도들이 사용해온 신앙고백이기도 하다. 사도신경은 천지를 지으신 '하나님을 아버지'로 믿는다고 고백하고, 이어서 동정녀 마리아를 통해 탄생하시고, 인류의 구원을 위해 고난을 받으신 '예수의 그리스도 주' 되심을 고백하며, 성령의 사역과 '거룩한 공교회와 성도의 교제'를 고백한다. 그리고 죄 사함과 몸의 부활과 영생을 믿는다는 것이 사도신경의 내용이다

이 가운데 특이한 것은 성도가 서로 교통한다는 '성도의 교제'(The Communion of Saints)이다. 

사람이 이 세상에서 살면서 맺은 모든 인간 관계는 그것이 무엇이든 간에 '죽음'으로 끝난다그러나 죽음으로 끝나지 않는 것이 있다. 그것이 곧 여기에서 고백하는 '성도의 교제'이다. 이 세상에서의 성도 간의 교제는 육적 인간의 죽음으로 끝나지 않고, 영원한 새 하늘과 새 땅인 '새 예루살렘'까지 이어진다는 것이다. 이것은 기독교 신앙에 있어서 이 땅에서의 성도의 삶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가를 말하고 있는 것이다.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 제26'성도의 교통'"모든 성도들은 성령과 믿음으로 말미암아 머리이신 예수 그리스도와 연합되어 있어, 그의 은혜와 고난과 죽음과 부활과 영광 안에서 그와 교제를 갖게 된다. 그리고 성도들은 사랑 안에서 서로 연합되어 있다"고 말한다. 따라서 누구든지 그 연합에서 떨어져 있다면, 진정한 성도라 할 수 없다.

그 대표적인 예가 노미날리티(Nominality)이다

자신은 기독교적 가치관을 갖고, 기독교인으로서의 모범된 삶을 산다고 자부할지라도, 교회공동체의 연합 안에서 교제가 끊어졌다면 진정한 성도라 할 수 없다는 것이다. 작금의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교회공동체에서 '가나안'(안나가) 교인으로 전락한 노미날리티는 이 점을 깊이 깨달아야 한다. 주일예배는 온라인으로 드리고, 매일 성경을 읽고, 찬송하고, 기도하고, 성경의 가르침대로 십일조와 헌금은 모아 이웃의 가난한 사람들을 도우고, 또 주일예배는 온라인으로 드린다 할지라도, 거기에 성도의 교제가 빠졌다면 그 예배는 온전한 예배일 수가 없다는 것이다. 주의 날은 성도들의 사귐을 위한 특별한 교제의 날이다. 교인들이 한 자리에 모여 주일예배를 통해 이루어지는 교제는 단순한 '친교'가 아니라 그리스도의 보혈로 인한 '성도(聖徒)의 사귐'(Holy Communion)이다.

그렇기 때문에 교회공동체 내에서 성도 간의 분쟁이나, 또는 목회자와 교인 간의 갈등은 옳지 않다. 성도들이 그리스도 안에서 "한 피 받아 한 몸 이룬 형제요 자매"라는 고백은 우리의 찬송가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기독교인은 그가 어떤 교파, 어떤 개교회에 속했던 간에 모두가 '하나'이고, '하나'가 되어 가는 존재들이다. 그러므로 현대교회에서도 성도의 교제를 중시해야 할 이유가 여기에 있다.

강춘오 목사.jpg

다음글 | ‘맥추감사절’ 되짚어 보기

목록보기